내셔널지오그래픽이 2024년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 29곳을 선정했어요. 이들은 미식, 자연, 박물관, 예술 등 다양한 매력을 고려해 여행지를 골랐다고 해요.

이 중 아시아에서는 3곳이 선택됐고, 미주에서는 9곳, 오세아니아에서는 1곳, 아프리카에서는 3곳이 이름을 올렸어요. 특히 유럽 지역은 몰타의 발레타, 이탈리아의 폼페이, 노르웨이의 놀란주 등 총 13곳이 포함되어, 전체 목록의 거의 절반을 차지했답니다. 유럽의 다양한 매력이 많은 여행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같아요. 여러분도 이 멋진 여행지들 중 한 곳이라도 꼭 방문해보시길 추천해요!

먼저, 아시아 여행지로 떠오르는 곳들 중에서 대만의 타이난, 중국의 시안, 그리고 인도의 시킴주가 주목받고 있어요. 이들 지역은 모두 역사적인 유적지로 유명한데요, 아쉽게도 이번 목록에는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네요. 2024년에는 타이난이 도시 설립 400주년을 맞이하여 화려한 불꽃놀이와 다양한 축제가 열릴 예정이에요. 시안은 2200년의 역사를 지닌 진시황릉과 병마용으로 유명하죠. 인도의 시킴주는 히말라야 산맥을 따라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군사적·정치적 요충지였어요.

미주와 오세아니아 지역을 여행하면서 눈부신 대도시의 매력과 함께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곳들이 참 많아요. 칠레의 아타카마 사막부터 페루의 리마, 그리고 미국의 뉴욕, 마이애미, 텍사스는 물론 도미니카 공화국, 캐나다의 노바스코샤, 멕시코의 유카탄 반도, 아르헨티나의 이베라 습지, 호주의 빅토리아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여행지들이죠. 뉴욕, 텍사스, 마이애미 같은 화려한 대도시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들이에요.

아프리카도 마찬가지로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는 여행지들이 많답니다. 르완다의 아카게라, 마다가스카르의 안드레파나 건조림, 시에라리온 공화국 등, 이곳들은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요. 이렇게 세계 곳곳에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자연의 보물들이 많이 숨어있는 것 같아요. 여행을 통해 이런 장소들을 직접 경험해보는 것은 정말 특별한 추억이 될 거예요.

유럽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가요? 그렇다면 이번에 소개할 유럽의 숨겨진 보석 같은 여행지들을 주목해보세요. 미식, 자연, 역사적 유적지, 예술, 그리고 국제적인 이벤트까지, 다양한 매력을 갖춘 곳들이니까요.

먼저, 알바니아 알프스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기에 완벽한 곳이에요. 북아일랜드의 벨페스트는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도시죠. 이탈리아의 에밀리아 로마냐는 미식의 천국이라고 할 수 있어요. 스코틀랜드의 갤러웨이 앤드 서던에어셔는 그림 같은 풍경으로 유명하답니다.

노르웨이의 놀란, 영국의 노스 요크셔는 각각 자연의 아름다움과 전통적인 영국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곳이에요. 이탈리아 폼페이는 고대 로마의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유적지로 유명하죠. 핀란드의 사이마는 아름다운 호수와 숲이 어우러진 곳이며, 에스토니아의 타르투는 아름다운 대학 도시랍니다.

독일의 도르트문트는 축구 팬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여행지이고, 몰타의 발레타는 마치 살아있는 박물관 같은 도시예요. 1980년에 유네스코 문화유적지로 등재되었답니다. 웨일스와 아일랜드의 와일드 애틀랜틱 웨이는 각각 자연의 아름다움과 드라마틱한 해안선으로 유명해요.

이렇게 매력 넘치는 유럽의 여행지들, 한 번쯤은 꼭 방문해보시길 추천드려요. 여행의 추억은 평생의 보물이니까요!